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홍보갤러리

[170918]관상동맥중재술 조영제 유발 신증 예측검사 개발 게시판 상세보기

[의과대학] - 홍보갤러리

제목 [170918]관상동맥중재술 조영제 유발 신증 예측검사 개발
부서명 의과대학 등록일 2017-10-23 조회 426
첨부 jpg 건양대병원 이종욱교수,강남세브란스병원 유제성교수.JPG

기사업로드:2017/09/18 11:07

 

(이뉴스투데이 대전충청취재본부)박희송기자=건양대학교병원(원장 최원준)은 진단검사의학과 이종욱 교수와 강남세브란스병원 응급의학과 유제성·공태영 교수팀이 공동연구를 통해 관상동맥중재술에 사용되는 조영제로 인해 신장병이 유발될 가능성이 있는지 예측하는 검사법을 개발했다고 18일 밝혔다.

 

급성심근경색의 치료로 관상동맥중재술을 시행 후 조영제로 인한 급성신장염이 생기면 환자의 사망률이 증가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신장기능이 정상보다 떨어져 있거나 고령, 당뇨병 환자, 몸무게가 적은 경우에는 CT등 각종 영상검사에 사용되는 조영제의 독성이 신장기능을 급격히 악화시킬 수 있다고 알려져 있다.

 

연구팀은 혈액 내의 호중구를 이용한 특정한 지표인 DNI(Delta Neutrophil Index)를 만들어 이 검사수치가 관상동맥중재술 후 2시간 또는 4시간 후 1.9% 이상 높은 수치로 나온 환자에서 신독성으로 신장병이 생길 가능성이 있다는 점을 증명했다.

‘관상동맥중재술’은 협심증이나 심근경색증 환자들에게 협착된 관상동맥을 넓히기 위한 비수술적 치료로, 해당 부위에 스텐트를 삽입해 재협착을 예방한다.

기존에는 혈청 크레아티닌이나 여러 검사를 종합해 조영제에 의한 급성신장염을 예견했으나 부정확하거나 조기 진단이 어려운 현실이었다.

 

이 검사의 가장 큰 장점은 검사결과가 30초 이내로 나오기 때문에 응급환자의 경우에도 적용이 가능하며 신장병 유발이 예측되는 환자 처치 후 예방차원의 치료를 즉각 시행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이종욱 교수는 지난 2008년 DNI를 이용한 검사법으로 패혈증을 예측할 수 있다는 사실을 입증해 특허를 받기도 했다.

연구팀은 “조영제로 인한 신증을 기존 방법과 달리 간편하고 빠르게 예견할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관련분야 연구를 지속해 환자들의 건강을 지킬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이번 연구논문은 국제 저명 SCI학술지인 SHOCK(쇼크) 9월 온라인 판에 게재됐다.

 

출처:이뉴스투데이(http://www.enewstoday.co.kr/news/articleView.html?idxno=1109983